내 쿵쾅 거리는 가슴 언저리 어디쯤 인 듯도 한,

행방 묘연한 침묵의 벼리

여전히 오리무중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