줄기 잃은 저 잎들은

이곳 장터 광주리에 흐물흐물 시들어 간다